괴벨


브런치에 두 번째 글을 썼습니다.

청년창의인재 양성사업으로 제작했던, 단편 영화 ‘아톰팩스’를 만들면서 있었던 일입니다.

 

“영화를 만들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