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벨


브런치에 글을 썼습니다.

“어쩌다 회사를 차려가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