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피쉬

MediaFish


[celditor’s 인터뷰]

여기는 우주다, 라고 말하는 순간 우주가 되는 것.
미디어피쉬의 오디오 드라마

 

2016.03.23

Video killed the radio star, 이 유명 노래 가사가 예언처럼 적중하던 때가 있었다. 십 년 전만 해도 그랬다. 팟캐스트가 혜성처럼 등장하기 전까지. 그러나 이제 오디오 콘텐츠는 자신만의 길을 개척해가는 중이다. 그리고 2016년, ‘오디오 드라마’라는 또 하나의 새로운 물결을 만들어 가는 스토리텔링 기업이 있다. cel벤처단지 1103호 미디어피쉬가 바로 그들이다.  

20160322_mediafish_interview

미디어피쉬 왼쪽부터 엔지니어 김영진, 사운드 디자이너 전명권, 대표 전혜정

 

미디어피쉬에서 <오디오피쉬>라는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고 들었다.
전혜정: <오디오피쉬>는 미디어피쉬가 개발하고 있는 오디오 드라마 플랫폼이다. 원래 미디어피쉬는 작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하는 스토리텔링 회사다. 각자 결이 다른 창작자들이 모였기에 웹툰, 게임, 영화, 애니메이션 등 모든 콘텐츠 분야의 스토리텔링 작업이 가능하다. <오디오피쉬> 플랫폼은 앱과 웹으로 오디오 드라마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한다. 동시에 플랫폼에 들어갈 오디오 드라마도 기획, 제작한다.

최근에 오픈한 ‘말캉’과 비슷한 개념인가?
전혜정: 그렇다. 우리가 기획서를 쓸 때만 해도 말캉이 없었는데 얼마 전에 생겼다. 팟빵(팟캐스트 플랫폼 사이트)에서 하는 서비스라 자본이 많아서 빠르게 성장하더라. 우리는 아르바이트로 근근이 개발비 벌어가며 진행하는데. (웃음) 근데 우리로서는 말캉이 생긴 게 좋다. 처음 오디오 드라마라는 콘텐츠 사업을 시작할 때 사람들이 긴가민가했다. 근데 팟빵처럼 유명한 업체에서 비슷한 걸 만드니까 오히려 확신이 들더라. 아 얘가 되는 사업이구나, 블루오션이구나!

팟빵에 비하면 미디어 피쉬는 영세한(?) 편인데 경쟁력이 있나?
전혜정: 오디오 콘텐츠가 아직 메인 문화는 아니다. 일명 서브컬쳐인데 그래서인지 말캉에도 성인 콘텐츠가 주를 이룬다. 우리는 오디오 드라마를 메인스트림으로 띄우고 싶다. 그 때문에 SF, 판타지, 무협, 로맨스 등 대중들이 좋아하는 장르의 오디오 드라마를 만들 계획이다. 오디오 드라마가 메인 문화가 되면 차 안에서 엄마는 운전하고 아이는 오디오 드라마를 듣는 모습이 일상화될 수 있지 않을까? 사실 우리의 목표는 콘텐츠를 파는 것 넘어 새로운 문화를 만들고 생태계를 확장하는 것이다.

생태계 확장이라면?
전혜정: 쉽게 말해, 굶어 죽고 있는 작가와 굶어 죽고 있는 성우, 굶어 죽고 있는 사운드 스튜디오가 상생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고 싶다. 오디오 드라마가 성공한다면 우리가 작가들을 발굴할 수 있다. 또한, 우리가 진행하는 스터디를 통해 성우 지망생들이 성장할 수 있다고 본다. 웹툰이 생기기 전을 떠올리면 된다. 만화가, 스토리 작가들이 일할 때가 없어 진짜 힘들었다. 특히 신인 창작자들이나 지망생들은 더 기회가 없었다. 웹툰이 생기자, “젊은 작가들이 이렇게 잘하고 작가 풀도 이렇게 넓을 줄이야.”라는 반응이 나왔다. 창작자들을 위해 플랫폼이 시장을 개척해줘야 한다. <오디오피쉬>가 성공하면 더 많은 작가와 상생할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인지 일종의 책임감마저 든다.

미디어피쉬가 진행하는 스터디는 무엇인가?
전혜정: ‘보이스액트 스터디’라고, 미디어피쉬 구성원과 성우 지망생들이 같이 꾸린 스터디가 있다. 말  그대로 같이 모여서 성우 연기 스터디를 한다. 오디오 드라마를 만들 때 전문 성우를 섭외해도 좋지만, 그보다는 성우 지망생들이 데뷔할 수 있는 판로가 되는 게 더 바람직하다고 본다. 우리가 원래 스터디를 좋아한다. <오디오피쉬>를 기획하면서 개발자가 필요했다. 개발자가 되고 싶은 친구를 뽑아서 우리가 아는 개발자랑 연결해 과외를 시켜가며 함께 스터디를 했다. 그 친구는 개발자로 성장하면서 우리와 일하는 식이다. 그 외에도 미디어피쉬 자체적으로 콘텐츠 제작 전반에 관한 스터디를 진행 중이다.

오디오 드라마 사업을 떠올린 계기도 스터디에서 영향 받았나?
전혜정: 그건 아니다. 박사 과정 끝나고 한동안 백수로 지냈다. 폐인처럼 매일 컴퓨터 게임만 했다. 효과음이 없는 게임이었는데 뭔가 배경 음악이 있었으면 싶더라. 뭘 틀어놓을까 하다가 그때쯤 우연히 <EBS 라디오 문학관>을 알게 됐다. 세계명작소설을 성우들이 녹음한 파일이었다. 이걸 틀어놓고 게임을 하기 시작했는데 너무 재밌는 거다. 특히 러시아 소설 같은 건 되게 읽기 힘들지 않나. 이름도 너무 길고 읽다 보면 얘가 걘가 싶고. 근데 목소리로 들으니까 누가 누군지 쉽게 알겠더라. 그렇게 어느새 150편을 다 들은 거지. 수능 때도 문학 공부, 이렇게 열심히 한 적이 없었는데. (웃음) 그때 경험이 <오디오피쉬>를 만드는 계기가 되었다.

전혜정 대표가 인디밴드 드러머인 걸로 안다. 그래서 오디오 콘텐츠에 관심 있는 건가 싶었다.
전혜정: 그런 것까지 조사해왔냐. (웃음) 이거 아는 사람 별로 없는데. <꽃과 벌>이라고 드문드문 활동한다. 레진 코믹스에 <이상한 날> 연재 중인 만화가 노키드님을 주축으로 콘텐츠 창작자들이 모인 밴드다. 무의식중에 영향을 받았을 수도 있다. 사실 <오디오피쉬>에 올릴 콘텐츠로 인디 밴드와의 콜라보레이션 작업을 염두에 두고 있긴 하다. 그들의 음악과 협업한 음악 소설 형태가 될 것 같다.

오디오 드라마라는 게 아무래도 생소해서 도약하는데 쉽진 않을 것 같다.
전혜정: 선입견의 문제라고 본다. 사람들은 오디오 드라마라고 하면, 예전에 택시 아저씨가 운전하면서 <제5공화국> 듣던 장면을 떠올리곤 한다. 그 시대적 이미지 때문에 촌스럽단 느낌이 드는 거지 사실 팟캐스트 성공하는 거 보면 매체 자체가 올드한 건 아니다. 재밌는 게, 미국에서는 비디오 이후의 세대, 그러니까 지금 초등학생 세대들은 음성 콘텐츠를 아예 새로운 콘텐츠로 인식한다는 거다. 선입견만 벗고 보면 오디오 드라마만의 장점이 분명 있다. 영화 SF 한 편 만드는데 돈 정말 많이 들지 않나. 반면 오디오 드라마는 적은 비용으로 맘껏 만들 수 있다. ‘여기는 우주다.’라는 말 한마디면 바로 우주 공간을 배경으로 하는 이야기가 시작된다.

 

edit_IMG_8328

미디어피쉬 오디오 녹음 부스

마지막으로 cel벤처단지에 입주한 후 무엇이 달라졌나.
전혜정: 두 가지 측면에서 좋은 기회를 얻게 됐다. 일단 cel벤처단지에 입주하면서 세이브 된 임대비용으로 우리에게 필요한 오디오 녹음 부스를 마련했다. 세 명 정도 들어가서 녹음할 수 있다. 공간이 크지 않지만 미디어피쉬가 오디오 드라마에 한 발 더 다가간 셈이다. 또 하나는 cel벤처단지에 입주한 기업과의 협업이다. cel입주기업 ‘도빗’은 콘텐츠 플랫폼을 만드는 회사다. <오디오피쉬> 플랫폼을 만들면서 조언을 얻을 수 있었다. ‘오광 스튜디오’와는 빅뚜 애니메이션 시나리오 기획 회의 중이고 ‘재담 미디어’와도 스토리텔링 작업 중이다. 기본적으로 내가 기획자라 어떤 회사와 만나도 뭔가를 만들어 낼 수 있다. 또한, 디자인에 대한 이해가 높다는 게 우리 회사의 장점이다. 앞으로도 cel벤처단지 입주 기업 분들과 협업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다양한 분들과의 작업을 기대 중이다. / END

글    최지혜
사진 최지혜


 

인터뷰 후기

셀 벤처단지 인트라넷에 미디어피쉬의 인터뷰가 올라갔습니다.

저는 저 정도로 패기있게 말하지는 않았는데 편집되면서 꿈과 희망이 넘치는 인터뷰 기사가 되었네요.

편집되면서 기사에선 삭제되었지만 레퍼런스를 살짝 추가하겠습니다.

  1. “‘여기는 우주다’ 라고 말하면 바로 우주가 되는 것, 그것이 라디오 드라마의 장점이다” 라는 대사가 나온 것은 일본 영화 [웰컴 미스터 맥도날드]에서 인용했습니다.
  2.  ‘최신 세대는 오디오 콘텐츠를 신선하게 여긴다는 것’은 마이쿤의 최혁재 대표님이 하신 말씀에서 인용했습니다.
  3. 제가 하는 밴드로는 영화 감독과 영화 배우와 함께 하는 <여대후문>도 언급했던 것 같기도 하고 안 했던 것 같기도 하고 긴가민가 하네요.
  4. EBS에 <라디오 문학관>을 같이 서비스할 수 없는지 문의했지만 저작권 때문에 안 된다고 하더군요. 아쉽습니다.

헿헿 잘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