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피쉬

MediaFish


녹음 부스를 설치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드디어 저희의 오디오 드라마 스트리밍 서비스인 “오디오피쉬”에 한 발 더 다가갔습니다.

작가님들 성우님들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사운드 디자이너 개군과 개발자 낙타군이 수런거리고 있습니다.

edit_IMG_8314 edit_IMG_8318 edit_IMG_8320

녹음부스가 설치되자마자 개군은 부스 바깥에 인터페이스를 놓을 탁자를 지릅니다.

 

edit_IMG_8321오디오 인터페이스는 아직입니다. 마이크와 목장갑만이 덜렁 들어가 있습니다.
edit_IMG_8323

오디오 부스가 있던 장소를 쓰던 용감독님은 냉장고 옆으로 이동되었습니다.

 

edit_IMG_8326

오디오부스에 불을 켜보았습니다. 분위기가 나네요.

 

edit_IMG_8327

시간과 공간의 방 같습니다.

 

edit_IMG_8328

저 안에 터미네이터라도 전송되어 온 것 같습니다.